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우리 마음 속에 원불교100년성업 사명 되새기며
한국을 세계 평화와 해원 상생의 명당으로 만들자

 

   
▲ 정상덕 사무총장 / 원100기념성업회
 
추석 연휴에 강호의 동양학자로 이름이 알려진 분의 '명당' 에 관한 글을 만났다. 작가의 해박한 지식과 다리품을 판 흔적이 역력한 그 책에는 도시인이 가 봐야 할 기운 솟는 명당 22곳을 소개하고 있었다.

남해 금산 보리암을 시작으로 완주 모악산 대원사를 포함해 강진 만덕산 백련사 등 명당에 대한 글은 사료적 가치는 뒤로하더라도 산과 강, 호수, 바위, 달과 태양 등 대자연과 대화하고 하나 되는 물아일체(物我一體)의 경지를 느끼게 했다.

저자가 옛 문헌과 풍수지리에 비춰 명당의 조건으로 삼은 것은 깊고 높은 산, 넓은 평야, 강이나 바다 등 물이 있는 곳이었다. 영지(靈地)는 신령한 기운이 뭉쳐 있는 장소를 이르며, 신령함은 바위, 물, 바람, 빛의 조화가 이뤄진 곳에서 최적의 기운을 내뿜는다고 했다.

그렇지만 책을 읽는 동안 아쉬운 점이 있었는데 그가 보고 뽑은 명당 영지에는 새로운 사상의 개벽터인 영광 영산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것이다.

대중에게 널리 불리는 판소리 단가인 '호남가'의 한 구절에는 '서기는 영광이라' 하여 상서로운 기운이 서린 곳으로 영광을 찬양하고 있다.

영산은 새 시대를 여신 소태산 대종사가 태어난 곳이며 성자의 탄생부터 깨침까지 이어진 유래없는 대각터이며 구인 선진들이 죽음을 불사하여 법계의 인증을 받은 회상의 마당이기도 하다.

원불교가 설명하는 명당은 신령한 기운이 어느 특정 장소만 어리는 것이 아니라 깨달음이 있는 곳, 깨달음의 실천(봉공)이 있다면 그곳이 명당이라 하는 것이다.

'처처불상(處處佛像) 사사불공(事事佛供)- 어디나 부처이니 일마다 불공이다'처럼 '처처명당(處處明堂) 사사불공(事事佛供)- 곳곳마다 영기가 어린 성스러운 곳이요, 일마다 불공이다'라고 할 수 있다. 내가 있고 우리가 함께 나누는 곳을 명당으로 삼아야 할 것이다.

무아봉공의 헌신과 사무여한의 기도가 사무치는 곳이 명당이고, 명당을 예언하는 신호이다. 현대인들의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관계 속에서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며, 자신만 옳다고 여기는 이념과 사상에 사로잡혀 있는 사람들이 마음을 내려놓고 큰 자유를 찾기 위해서 명당이 필요하다.

내가 아는 한 사람이 목욕탕을 차렸는데, 목욕탕 영업이 잘 되고 사고 하나 없이 순탄히 장사가 잘되어 번창했다. 그래서 사회 기여도 하고 새로운 사업을 할 수 있게 되었다. 그가 기도를 하면서 연유를 곰곰이 추려보니 목욕탕이 있던 자리가 예전에 절터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수백 년 동안 스님들의 목탁 염불과 기도 일념이 있었고, 불공하는 사람들의 염원이 스며들어 있는 터였던 것이다.

그러니 사악한 기운은 모두 녹아난 명당임을 알게 되었다. 그는 목욕탕을 찾는 손님 한 사람 한 사람을 모두 부처 섬기듯 했다. 이처럼 명당은 지극한 염원이 있는 곳, 일심기도가 이루어진 곳이다.

이제 새로운 시대, 지기(地氣), 영기(靈氣), 정기(精氣)를 넘어 정신의 각성운동이 일어난 정신의 안식처, 마음의 고향 되찾을 수 있는 영산성지가 100년을 기점으로 새롭게 탄생된다. 대각탑으로 중심을 잡을 것이다. 샘터를 복원하여 진리의 갈증을 해소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 대각터 둘레길을 조성하여 몸과 마음을 위로하고 휴식을 제공하는 평화의 터로 조성할 것이다.

영산성지는 지령으로 보아도 영험한 곳이지만 세상의 명당으로 만드는 것도 우리의 일이다. 영산의 기운을 받은 우리들이다, 대종사님의 대각정신과 9인선진의 백지혈인, 사무여한, 무아봉공의 새명당 심명당 정신을 세계 곳곳에 마련할 사명이 있는 원불교인들이다.

원불교100년성업의 사명을 되새기어 원의 깨침으로 원음의 소리로 원광의 빛으로 한국을 정신의 지도국으로 세계 평화의 생산지로 해원 상생의 통일명당으로 만들자.

정상덕 사무총장 wonnews0601@hanmail.net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 [원불교신문]대학생교화, SNS로 새로운 활로 이인선 2014.07.18 145
129 [원불교신문]'100개 햇빛교당 디딤돌을 놓아주세요' 이인선 2015.08.20 145
128 [한겨례]‘마음 공부’는 누구에게나 선택이 아니라 필수다. (이철수 판화전) 김명수 2015.09.17 145
127 [원불교신문] 원100년성업 현장 / 이철수 신작 판화전 김명수 2015.10.29 145
126 [한울안신문] ‘해원과상생치유와화합' - 원불교100년기념대회, 어떻게 꾸며지나요? 김정하 2015.11.14 145
125 [한울안신문]백년의 역사와 문화의 적공 -서울 원문화해설단 개강 김정하 2015.11.14 145
124 [한울안신문]스승님의말씀을전할 100년제자의설레임 김명수 2015.12.07 145
123 전북 기자간단회 개회 김성진 2014.04.05 146
122 [원불교신문]원불교100년 열어갈 청년교역자 포럼 이인선 2014.09.19 146
121 [KBS1] 원불교 개교 100년…“도덕성 회복·갈등 해소” 이인선 2015.04.29 146
120 [한겨례신문] “일본 정부도 언론도 숨기지만 후쿠시마 사고는 진행중” 김명수 2015.09.09 146
» [원불교신문]새 시대를 여는 명당, 영산성지{정상덕 사무총장} 김명수 2015.10.08 146
118 [한울안신문] 장충교당 다모임법회 김명수 2015.10.20 146
117 [원불교신문]떴다! 개벽이 삼총사 김명수 2015.12.30 146
116 [원불교신문]핵에너지 대안, 햇빛교당 준공 이인선 2014.06.10 147
115 [한울안신문] 한 획으로 새긴 금쪽같은 말씀 -이철수 대종경 판화전- 이인선 2015.07.31 147
114 [뉴시스]7대 종단 대표 '생명 존중'…종교문화축제 성료 김명수 2015.09.22 147
113 [한울안신문] '네가 그 봄꽃 소식해라' (연재 1편) 김명수 2015.10.20 147
112 대종경 판화전관련 매체별 보도기사 김명수 2015.10.28 147
111 [원불교신문]대각터 부조선정 구체화 이인선 2015.02.27 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