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대종경〉 연작, 이철수 판화가
경산종법사 배알, 감사 전해
고향 일하듯 행복한 시간이었다
[1776호] 2015년 11월 13일 (금) 강법진 기자 kang@wonnews.co.kr
   
▲ 이철수 판화가가 203점의 <대종경> 판화 작품이 실린 원화첩을 경산종법사에게 증정했다.
 
이철수 판화가가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대종경〉 연작 판화전 '네가 그 봄꽃 소식해라'를 마치고 12일 경산종법사를 배알했다.

이날 종법원을 찾은 이철수 판화가는 특별히 경산종법사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는 "경전을 자유롭게 표현해도 된다고 해서 편하게 시작했다. 이번 작업은 고향 일을 한 것처럼 좋았다. 아직도 해야 할 일이 폭넓게 남아 있지만 지금은 마음속에 담아두고 차차 기회를 봐서 잘 드러내겠다"고 말했다.

경산종법사는 "정성을 다해 많은 작품을 내줘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교전을 통해 영감을 얻고, 보은하는 기회로 삼아 달라"고 부촉했다.

특히 법문을 삽화와 함께 간결하고 담담하게 엮어줘서 좋았다는 경산종법사의 말에 그는 "할아버지가 젊은 세대들에게 전해주는 이야기처럼 꾸몄다. 그러한 과감한 표현이라야 젊은 세대들에게 다가갈 수 있다"며 일원상을 형상화한 작품들을 가장 많이 고민하고 작업했다고 전했다.

그는 〈정전〉과 〈대종경〉을 수십 번 읽고 300여 점의 밑그림을 그렸다. 하지만 다 표현해 낼 수 없음에 100여 점을 추려냈고, 작품을 완성하고 보니 200여 점의 판화가 나왔다. 그 시간만 3년이 걸렸으니 그에게는 버리는 것도 대단한 용기였다.

이철수 판화가는 이번 작품을 통해 소득된 바를 또한 이렇게 밝혔다. "특별히 좋았던 것은 대종사는 모르는 것이 없을 정도로 다 알고 있다는 것을 확신하게 된 점이다. 그래서 대종사와 마주앉아 문답을 주고받는 느낌의 작품들이 다수 나왔다."

이러한 경험을 토대로 그가 원불교100년성업회에 〈대종경〉 단행본을 요청 최근 출간되기도 했다. 경전이 아닌 소책자 형식을 빌려 대종사의 법문을 젊은 세대들에게 널리 전해야 한다는 소신이었다.

이날 경산종법사는 앞으로 대구·광주·익산·부산까지 이어질 〈대종경〉 연작 판화전에도 차질 없이 진행되길 바란다며 그에게 포대화상 족자를 선물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 [한울안신문] “서울원문화해설사의 스토리텔러되기” 김명수 2015.12.07 153
149 [한울안신문]스승님의말씀을전할 100년제자의설레임 김명수 2015.12.07 145
148 [원불교신문]원100성업회 현장 / 원불교100년기념대회 천도재 김명수 2015.11.28 153
147 [원불교신문] 원100성업회 미담/ 원광대학교 대학교당 김명수 2015.11.28 150
146 [원불교신문] 탈핵순례, 도심농업으로 차려진 밥상 김명수 2015.11.28 144
145 [원불교신문] 경산종법사 WBS TV 방문 김명수 2015.11.28 236
144 [한울안신문] 원불교환경연대‘햇빛밥상' 성황리에 마쳐 김명수 2015.11.24 102
143 [한울안신문] ‘“소태산, 경성에 오시다” 서문성 교무의 원문화해설단 지상강의록[紙上講義錄] 김명수 2015.11.24 161
142 [한울안신문] '개벽순례’로 원불교100년을서울에새긴다 . 김명수 2015.11.24 155
141 [원불교신문] 원불교100년기념대회 기념우표가 발행 김명수 2015.11.20 156
» [원불교신문]〈대종경〉 연작, 이철수 판화가 김명수 2015.11.14 152
139 [한울안신문]백년의 역사와 문화의 적공 -서울 원문화해설단 개강 김정하 2015.11.14 144
138 [한울안신문] ‘해원과상생치유와화합' - 원불교100년기념대회, 어떻게 꾸며지나요? 김정하 2015.11.14 145
137 [원불교신문] 원100성업의 주인공은 누구인가? -정상덕 사무총장 김정하 2015.11.14 167
136 [원불교신문] '서울선언문'에 주목한다 김정하 2015.11.14 154
135 [원불교신문] '원불교100년기념대회' 총 결집 다짐 김정하 2015.11.14 164
134 [원불교신문] '원100기념대회' 성공에 전력하자 김정하 2015.11.14 95
133 [한울안신문] ‘개벽이가 간다’ 김명수 2015.11.07 149
132 [한울안신문] '울을 넘어서' 김명수 2015.11.07 143
131 [한울안신문] “네가 그 봄꽃 소식해라” 김명수 2015.10.30 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