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분과회의록

본문시작

분 과 명

100 성업회 교화분과

회 의 명

원기 98 3

1 차 회의

일 시

원기 98 3 8 ( )

( 오후 2 ~ 4 )

장 소

소회의실

진 행 자

김홍선 대표위원

기 록 자

남궁현

참석위원

최희공 , 박성연 , 박근영 , 양제우 , 정상현 , 이광규 , 고원국 , 이도하 , 최정윤 , 김보선 , 장형규 , 고원주 , 이도하 , 오정행 , 조경철 , 고원주

불참 - 조상호 , 김제원 , 이덕우 ( 참석 :17 , 불참 :3 )

식순

개회 - 설명기도 ( 조경철 차장 ) - 교화부원장 인사말씀 - 임명장 수여

- 현황보고 - 우산 최희공 대표위원 제안 기타 협의사항 - 폐회

회의안건

개회 - 조경철 차장이 1,2 기 활동내용을 간략하게 보고하다 .

 

설명기도 - 조경철 차장이 하다 .

 

교화부원장 인사말씀 -

원근각지에서 오신 분과위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

원기 100 의 역사를 이끌어 가야할 교화분과위원들을 임명하고

앞으로 남은 기간내에 역할을 담당해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

각 분과 위원들은 원불교 100 년에 있어 아주 특별하신 분들입니다 .

여러분과가 있지만 교화분과는 백년성업의 으뜸분과라 생각합니다 .

오늘 이 자리가 교화대불공을 이루는 밑거름이 되고 바쁜 일정속에서도 함께해 주신 위원님들의 소중한 고견과 애정어린 충고가 교단의 희망이라 생각합니다 .

오늘 이 회의가 발전적이고 의미있는 시간이 되길 염원드립니다 .

 

 

현황보고

 

1 과제 : 2 만교화단 단장훈련

보고 : 최정윤 교화연구소 교무

실력있는 단장양성이 주 목적이다 .

체계적인 단장훈련 프로그램으로 실력있는 단장을 육성하자 .

98-100 년 교정에서는 확산기와 결실기의 성과를 거두어야 한다 .

교화단 중심 교화체제 정착을 해 가야한다 .

훈련계획은 초급 중급 중급심화 , 추후 고급과정 개설

단장훈련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해서 진행함 .

단장이 되기 위해서는 최소 70 시간 이상 교육을 받아야 한다 .

34 개지구 단장훈련 이수함 . 세부적인 95-97 단장훈련 평가는

보고서로 제시하다 .

 

교화단 큰학교 이용현황 분석을 자료를 바탕으로 보고하다 .

 

98 년은 심화기 ( 예비단장 , 단장 , 단장단훈련 및 항단장 시범훈련 )

현재 78 편의 컨텐츠가 교화단큰학교에 제시되고 있다 .

 

98 년 전반기 예비초급 , 단장단훈련 진행

후반기 항단장 훈련을 준비하고 있다 .

올해 중점적 사업은 지도자 교육과정을 실시함 .

지구장 연수를 시작으로 급지별 지도자 훈련을 실시하기로 함 .

 

95-97 년 단장훈련 평가 보고 수정 요청 -

연희교당을 서울교당으로수정 바로수정함 .

 

 

 

양제우 - 교화대불공의 차원에서 중요정책으로 2 만교화단으로 제시를 했는데 ..2 만단장훈련의 목적은 단장들이 역할을 수행하여 교화대불공을 이루는데 있다 . 실력있는 단장양성이 목적이 다 . 이러한 맥락에서 보면 교화대불공보다 자신성업봉찬 쪽 이 아닌가 싶다 . 방향에 따라 실행분과가 달라질 것이다 .

현재 6 천명의 단장이 있는데 그 이외 6 만명의 단원들을 위 한 실질적인 세부프로그램이 나와야 하지 않는가 싶다 .

단장들은 이미 교단안에 들어와 있는 인력인데 너무 지나치 게 집중하고 있다 . 교단 100 년을 앞두고 포괄적인 교화대 불공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 . 기존에 있는 인력만 훈련을 받고 교화대불공의 측면에서는 약해지는 것이 아닌가 싶다 .

 

최정윤 이 정책은 단원마다 단장이 되도록 하기 위한 정책이다 .

비교도 유입하기 위한 실질적인 프로그램을 제시하였다 .

미디어 관련 사업이 그것이다 .

 

박성연 - 2 만단장훈련의 출발은 좋았는데 현장에서는 100 년 성업의 바람이 불지 않는다 . 교화대불공의 핵심내용은 2 만단장훈 련인데 현장에서 채감하지 못하고 있다 .

현장에서는 단 불리기를 하다보니 단회가 이루어지 않고 있 다 . 단장훈련을 시행한 이후의 교화의 성장지표가 제시되어 야 한다 . 현장에 불씨를 지펴야 한다 .

현장 교무들부터 확신이 서야한다 .

현장과의 연계작업을 구체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 .

 

양제우 - 98 년이 심화기라고 하는데 그 동안의 평가를 통해 심화 여 부의 평가가 되었는지 실절적으로 궁금하다 .

 

 

최정윤 - 평가를 받았다 . 그 결과 가장 큰 문제가 현장 교무님들의

교육부재로 정리되었다 . 그래서 올해는 현장교무님들의

교육에 중점을 두었다 .

 

이광규 - 현재 시대적인 동향이 힐링으로 전환되고 있다 .

개인적인 치유로 전환되고 있다 . 현장에서 회장단 훈련을

진행하고 보니 현재 진행하고 있는 단장훈련은 잘 된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

중요한 것은 현장 교무님들의 기쁨과 열정이라고 본다 .

 

박성연 - 강제적으로 진행하면 현실적으로 단장님들이 안한다 .

부장 - 총부에서도 현장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

문답감정이 바로 힐링이다 .

2 만단장훈련으로 어느정도 성과를 보았다 .

현재 신앙적인 부분이 너무 약하다 .

개인적인 입장은 이제 2 만단장은 계획대로 진행하고

원기 100 년까지 100 년단장을 제시하고 싶다 .

100 년단장의 성스러운 내용을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다 .

박근영 - 현장의 느낌을 말씀드리자면

2 만단장의 정책이 현장에 불씨를 지펴주었다 .

하지만 시간이 흐르다 보니 머물러 있는 것 같다 .

2 만단장훈련 또한 변화된 것이 없게 느껴진다 .

현재 동수원 교당은 단장과 단장이외의 교도를 나누어

유무념으로 진행하고 있다 .

유무념 힐링 톡 ! - 문답감정의 내용으로 진행하였다 .

단장훈련에 흥미가 약해졌다 . 교리와 마음공부로 무장이 되어 야 한다 . 그 대안으로 유무념 공부로 이끌어가고 있다 .

 

박성연 - 2 만단장훈련이 되면서 예전의 단장 중앙 훈련에 제시되었던 내용이 약해졌다 . 교화의 온도가 높아지지 않는다 .

재미와 흥미가 포함되어야 한다 .

 

최희공 - 단장훈련만 해서는 단장역할을 하기 어렸다 .

교무님들이 단장을 이끌지 못하면 사실상 단장들이

단원들을 이끌어 가지 못한다 .

 

최정윤 -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장의 교무님들이 열정과 의지를

갖고 진행 할 수 있도록 사기진작을 시켜드려야 한다 .

 

고원국 - 최초 사업계획을 올릴 때 평가척도의 내용을 알고 싶다 .

집행액의 예산에 비해 사업추진이 안 된 것 같다 .

 

정상현 - 이제 결실기라고 생각한다 . 이제 가르치는 것보다 거두는 일 에 주안점을 두어야 한다 . 지금 남아있는 예산을 현장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어야 한다 . 구체적으로 현장에 지원하 여 교무님들이 신바람 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급선무라 생 각한다 .

이제 안되는 것은 말 하지 말고 진취적인 입장으로

나아가자 .

 

박성연 - 같은 맥락이다 . 방법적인 면을 다루는 것이다 .

 

차장 - 정책이라는 것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 .

잘못한 것은 방향 전환이 필요하다 . 이 회의가 그런 회의가 되 어야 할 것이다 .

2 만단장훈련의 목적은 교도수를 늘리는 것이 실질적 목적이라 생각한다 .

정상현 - 살려낸 단장들을 어떻게 활용 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 .

 

최희공 - 2 만단장 훈련은 백년성업 과제이다 . 평가를 정기적으로

해야 한다 . 주관부서는 평가에 대한 내용을 제시해 주어야 한다 .

그 평가에 따라 사업이 진행되어야 한다 . 가장 큰 문제이다 .

최정윤 - 평가지표는 양적 , 질적으로 진행되었다 .

작년에는 시행하는 측면에서 진행이 되었다 .

 

고원주 현재 계획 , 시행 , 평가의 시스템으로 진행되고 있다 .

 

2 과제 - 청소년교화 및 군교화

 

1) 청소년 단장훈련 ( 리더쉽 점프 - 포괄적 )

청소년 단장훈련은 2 만단장 훈련에 포함되어 있지만 현실적으로

청소년국을 중심으로 교구와 연계하여 진행하고 있다 .

 

올해도 작년과 동일하게 진행함 .

 

2) 청소년 사이버교화

- 자료를 바탕으로 보고하다 .

3) 원학습코칭

- 자료를 바탕으로 보고하다 .

- 올해는 모델교당을 강남교당으로 변경하여 진행한다 .

( 강남교당에서 천이백만원의 운영비를 지원하기로 함 .)

 

고원주 - 원학습코칭의 통계가 나와야 한다 .

지속사업을 하기 위해서는 평가척도에 따라서 진행해야 한다 .

정상현 - 현재 시골학교에서도 구체적인 척도를 제시하고 있다 .

차장 그 동안 논의되었던 구체적인 내용을 오는 22 일에 있을

대표회의를 통해 입장을 표명하고 정리해 주시기 바랍니다 .

박성연 - 지금 시점에서 교화의지를 올릴 수 있는 대안이 필요하다 .

부장님 - 현장은 불감증을 안고 있다 . 함께 지혜를 모읍시다 .

 

대표위원 제안

100 년 성업 교화분과 활성화 방안 ( 우산 최희공 원무 )

실질적인 실천운동은 사실상 성업회에서 승인이 안되었다 .

 

6 개월 단위로 분과회의를 통해 평가 및 활동보고를 공유하자 .

 

1) 마음공부 사회화 활성화 문제

원불교의 외적과제가 교화대불공 중 유일하다 .

마음공부 사회화에 대한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 . 강하게 추진하자 .

 

2) 세계적인 정신운동 태동

백년성업 교화분과와 청운회 , 청년회 , 여성회 , 새삶회 등 단체가 협력하여 교법정신에 바탕한 세계적 정신운동을 원불교 100 년안에 일으킬 것을 제안합니다 . 이것이 원불교 100 년이 사회와 국가와 세계에 주는 큰 메시지라 생각한다 .

- 정신개벽운동

- 교법실천개벽운동

- 새마음 새삶운동

 

* 2 만 교화단 단장훈련 사업내용 변경계획서

원안 - 교재보급 10,500,000

수정안 - 진행자 연수 10,500,000

( 지구장 대상 단장훈련 진행자 연수 1

교당 급지별 단장훈련 진행자 연수 6

단장훈련 전체 진행자 연수 1 )

수정안대로 진행하기로 합의함 .

이도하 -

1) 시대의 화두 묻고 답하다

자료를 바탕으로 사업진행을 보고하다 .

 

금년 4 28 일을 기준하여 이벤트화 시켜 진행하고자 한다 .

( 교리도의 모형을 만들어 화두에 답하는 형태로 진행 )

2) 멀티영상 원불교 정전

자료집을 바탕으로 보고함 - 예전에 올린 사업계획서이다 .

사업으로 올린 내용이라면 구체적으로 정리해서 진행되어야 한다 .

 

 

교화분과 평가위원으로 이광규 교무가 전원찬성으로 위촉되다 .

 

부장 - 된다는 생각과 희망을 갖고 많은 현안과제를 수행해 나가자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99-7 기획행사분과 4차분과위원 회의 file 박명덕 2014.07.18 182
96 제12차 문화예술홍보분과 회의록 한진경 2013.11.05 143
95 98-07 기획행사분과 분과위원회 3차 회의록 file 박명덕 2013.07.24 147
94 9806_기행분과_기념대회소위_1차회의 박명덕 2013.06.13 141
93 980412_기행분과 2차분과위 회의록 file 박명덕 2013.04.30 157
92 대산종사탄백분과 회의록(98.04.12) file 주성균 2013.04.13 152
91 980312_3기 기행분과 1차 회의록 file 박명덕 2013.03.16 129
90 제3기보은봉공분과 1차회의 김경수 2013.03.12 141
» 교화분과 3기 1차 회의 (98년 첫모임) file 남궁현 2013.03.11 175
88 제3기 국제분과위원회 원기98년 1차 회의록 file 류정도 2013.03.07 141
87 문화예술홍보분과 11차 분과위원회 회의록 한진경 2013.03.01 143
86 기획행사분과 13차 분과위원회 회의록 file 박명덕 2012.08.29 144
85 기획행사분과 12차 분과위원회 회의록 file 박명덕 2012.08.09 129
84 기획행사분과 제11차 분과위원회 회의록 file 박명덕 2012.07.19 159
83 문화예술홍보분과 9회 회의록 97.03.23 file 김양진 2012.06.27 135
82 문화예술홍보분과 10회 분과전체회의록 file 김보선 2012.06.27 162
81 대산종사탄백 기념대법회 및 기념행사 계획(안) - 소위 보고자료 file 박명덕 2012.06.16 292
80 기획행사분과 9차분과위원회 회의록 file 박명덕 2012.06.06 147
79 기획행사분과 9차분과위원회 회의자료 file 박명덕 2012.06.06 184
78 분과위원회 8차 회의록입니다. file 박명덕 2012.05.18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