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희망칼럼

본문시작

봄, 원불교 원년과 100년

정상덕 2015.03.24 19:51 조회 수 : 623

, 원기 원년과 100 년  

                                                                                                               정 상 덕 교무 

 

    가슴 벅차게 다가온 원불교 창립 100 년은 적공과 정진의 결의가 되었다 . 길을 가는데 우연히 지하철에서 눈에 들어온 박수진의 시가 나의 마음공부를 대변한 듯 하여 가슴을 저렸다 .

 

 

봄날

 

 

무작정 봄을 기다리지 마라

 

봄이 오지 않는다고 징징대지마라

 

바람부는 날이 봄날이다

 

웃는 날이 봄날이다

 

꽃이 피지 않아도

 

꽃이 지고 없어도

 

웃는 날이 봄날이다

 

아픈 날도 봄날이다

 

지나보면 안다

 

오늘이 그날이다

 

지난 3 13 일 영산성지 대각터에서는 원불교 100 년 기념성업회사업으로 대각터 참배공원 기공식이 열렸다 . 원기 101 4 월이 되면 새롭게 조성된 대각터에서 새 봄을 만날 수 있다 . 대각탑과 만고일월비는 단장될 것이며 , 복원된 샘터에서는 깨침과 같은 생수를 맛볼 수 있고 둘레 길은 또 하나의 쉼터로 자리 잡을 것이다 .

 

소태산 대종사님의 깨달음이 시작된 노루목에서 긴 호흡을 내쉬어 본다 . 새 종교의 탄생은 어마어마한 사건이고 역사이다 . 종교란 시대를 관통하는 새로운 사상과 소망이 담겨져 있기 때문이다 .

 

나는 대종사님께서 말씀하신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라는 표어로 묵상을 하다가 그 역사의 소식과 소명을 느낄 수 있었다 . 하나의 세계를 깨닫고 은혜의 세상을 이루고 삼학공부로 정진하며 살 수 있는 우리 삶의 뿌리가 대종사님의 공덕이고 자비이며 대각의 기쁨일 것이다 .

소태산 대종사님 대각의 특징은

 

첫째 , 개벽의 주체가 나이며 우리라는 것이다 .

대종사님께서는 자신 , 몇 명의 제자에게만 국한하지 않고 누구나 깨달음을 얻어 부처가 되어야 한다고 하셨다 . 다시 말하면 소태산의 개벽은 스스로 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

나의 주체성 , 나의 주체성 나의 존엄함을 침해하는 것들에 저항하고 나의 조물주는 나임을 확실히 할 때 강하고 아름답고 빛나는 자기 자성의 힘으로 다시 탄생할 수 있는 것이다 .

대산종사께서도 그 정신을 이어 받아 새 천지개벽의 역사를 대종사나 정산종사께 선성에게 미루지 말고 우리 각자가 그 주인공이 될 것을 ..” 이라며 기원하셨다 .

정전 수행편 제 17 장 법위등급이 그 구체적인 공부길이다 . 법위등급대로만 공부하면 누구나 부처가 될 수 있다는 이 사실은 나를 춤추게하고 우리를 신나게한다 .

 

둘째 , 개벽의 상태는 진행형이다 .

세상과 물질은 쉼 없이 변화하고 발전한다 . 오늘날 인류는 인간의 욕망에 과학의 날개를 달아 앞도 보지 못하고 돌진하고 있다 . 따라서 우리는 정신을 끊임없이 개벽해야 한다 . 물질의 질주 , 인간의 욕망과 정면으로 마주하며 정신세력을 확장해야 할 때이다 .

삶은 마침표가 아니고 쉼표이며 물음표라는 사실을 알아차리면 모두가 희망이고 기쁨이다 .

지금의 어려운 현실은 지나감속의 하나일 뿐이라는 것이다 .

지금의 순경에 사로잡히면 언제든 뒤떨어질 수 있을 뿐이다 .

그래서 진행행으로서의 개벽은 불퇴전공부가 답이고 , 물음이 깨침의 원동력이고 자연이 그렇듯이 상없는 정진이 삶의 거듭남이다 .

 

셋째 , 개벽의 시점이 일상에 있다는 것이다 .

이념 속에 갇히거나 이상 속에 떠돌아다니지 않고 , 지금 여기서 개벽의 씨를 키워야 한다 .

지금 뛰고 있는 나의 맥박과 호흡 그리고 시비이해로 만나는 사람과 생노병사로 진행되는 모든 사실속에 참여하는 그 일상이 개벽이 되어야한다 . 그래서 우리는 일상수행의 요법이다 .

 

산천초목에 봄이 왔다 .

창립 교단 100 번 째 봄도 이렇게 왔다 .

나는 생각한다 .

대종사님의 대각자비로 맞이한 새로운 봄날에 나의 개벽시계는 잘 작동되고 있는가 ?

올해를 결의하는 나에게 소태산은 정신을 개벽하자고 격려하신다 . 용기를 주신다 .

너의 마음에 천의를 감동시킬 요소가 있음을 알아야 한다 고 하신 청년 소태산의 음성은 이제 나에게 왔다 .

 

열정으로서의 개벽과 더불어 침묵으로서의 개벽도 맞이하고 싶다 .

일원상은 걸림없이 길을 열어주신다 .

일원상은 사심없이 사방을 비춰부신다 .

일원상은 가만히 귀 기울인만큼 들려주신다 .

언제나 둥근세상으로 그렇게 계신다 .

개벽도 그렇다 .

 

                                   원불교 신문 논설위원 칼럼 원기100년 3월 24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원기 101년을 빛낼 원불교 키워드 정상덕 2016.01.17 291
26 새 시대를 여는 명당, 영산성지(원불교신문,10월) 정상덕 2015.10.06 557
25 한국은, 원불교 성지이다.(8월 28일 원불교 신문) 정상덕 2015.08.26 354
24 '안된다' 바이러스(원불교 신문. 7월 12일) 이인선 2015.07.16 447
23 100년 성업이 될 100개 햇빛교당(원불교신문. 6월 8일) 정상덕 2015.06.08 534
22 깨달음 얻어 부처가 되라! 이인선 2015.05.01 570
21 원불교100년성업과 세월호 정상덕 2015.04.27 638
» 봄, 원불교 원년과 100년 정상덕 2015.03.24 623
19 100년성금, 개벽종자로 새겨 이인선 2015.02.13 578
18 원불교100년! 교화의 동맥경화를 풀 수 있는 찬스다_월간원광 이인선 2015.02.04 709
17 원불교100년, 청소년 교화와 교화단 교화 이인선 2015.01.02 685
16 대서원의 첫 새벽을 맞아 이인선 2015.01.02 611
15 원불교 100년 1월 1일 아침 어떻게 맞이할 것인가? 정상덕 2014.12.01 703
14 원불교 100년 비전과 나의 희망! 정상덕 2014.07.30 1016
13 [원100 희망편지 13호] 미국 교화의 개척자이자 후원자 신산 김양수 종사님 송재도 2013.04.03 1286
12 [원100 희망편지 12호] 총부의 봄소식을 전해드려요~ file 송재도 2013.04.02 1179
11 희망 11호 김양진 2012.09.05 1549
10 희망10 김양진 2012.05.23 1509
9 희망9 김양진 2012.05.23 1346
8 희망8 김양진 2012.05.23 1423